관리 메뉴

이쁜왕자 만쉐~~

[잡담] 알파고와 바둑에 대한 단상 본문

낙서장

[잡담] 알파고와 바둑에 대한 단상

이쁜왕자 2016.03.15 10:15



구글 딥마인드에서 무시무시한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를 만들었다. 처음에 유럽 챔피언 판후이 2단에게 5대0 완승을 거두었을때만 해도, 상당히 잘 두네 하면서도 또 반대로 한중일 기사들에게는 그래도 안될꺼야라고 생각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대망의 이세돌과의 대전. 알파고가 1,2,3국을 모두 이겨버리며 천하의 이세돌마저 꺾어 버렸다. 알파고에 대한 평가는 180도 뒤바뀌었으며, 오히려 4국에서 기어코 1승을 따낸 이세돌이 인류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는 평가를 받을 지경이 되었다.

 

여튼 프로 바둑기사와 싸워 이길 수 있을 만큼의 무시무시한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이 등장한 것은 분명하다.


...


나는 구글이 당연히 알파고를 일반인에게도 공개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로 발생하는 영향력은 실로 엄청날 것이라고 예상한다. 현재 아마추어 바둑계의 고질적인 문제점 하나가 급수/단수에 대한 부정확함이다. 한국의 바둑 사이트인 타xx, 오x 에서 그동안의 전적을 바탕으로 나름 급수/단수를 부여하고 있지만, 그래도 공신력이 부족했던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알파고가 등장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알파고가 치수고치기 같은 과정을 통해서 플레이어의 급수/단수를 인증해 주는 시스템을 만들면 어떨게 될까? 


당신의 바둑 실력은 아마추어 X단입니다. 


- 구글 알파고 인증 -


현재의 어느 시스템보다도 더 공신력 높은 인증 시스템이 만들어 지는 셈이다. 아니면, 외국에서 널리 쓰이는 ELO rating 을 제공해주어도 좋을 것이다. 까닥하다가는 기존의 바둑 사이트가 한방에 몰락할 가능성도 있다.



...


하지만, 좀더 생각해 보니 빈틈이 너무 많았다. 일단 생각나는 가장 큰 문제는 '부정시험'을 막기가 어려워 보인다는 점이다. 


온라인으로 평가를 한다면 직접 두는지, 타인이 두는지, 누가 옆에서 도와주는지, 여러사람이 머리를 맞대고 두는지 판단할 수가 없다. 아예 작정하고, 그냥 알파고 대전을 2판 동시에 신청한 뒤, 서로 한 수씩 똑같이 따라 하는 방법도 생각해 볼 수 있다. 결국 알파고 vs 알파고가 되어버리므로, 간단히 아마추어9단으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런게 가능하다면 인증시스템의 공신력을 한방에 아작내게 될것이다.


생각해 보니 온라인으로는 이런 부정시험을 막아 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 보인다. 이를 해결하려면 오프라인에서 감독관 감시하에 인증 평가를 받아야 하는 수 밖에 없는데, 구글이 이런 것을 할지는 모르겠다.



그리고, 반대의 경우로 일부러 시험을 못봐서 낮은 급수를 받으려는 사람도 막을 수가 없다. 고수가 일부러 못두어서 '알파고 공인 9급'을 받은 뒤, 진짜 9급인 다른 양민을 학살해 버리는 경우를 가정해 볼 수도 있다. 일부러 못두는 것을 무슨 수로 구분한단 말인가?


...


또 다른 문제로는 사람끼리 온라인 대전을 하면서, 옆에 알파고 대전을 켜 놓고 컨닝하는 경우도 생각해 볼 수 있다. 사실 쪼렙 게임에서는 이런 경우가 은근히 많다고는 하는데, 문제는 알파고는 프로 9단급의 최강이라는 점이다. 이건 명백한 반칙이다. 


...


다시, 생각해 보니 알파고는 일반인에게 공개되면 부작용이 더 많을 것 같다. 그렇지만, 누군가가 알파고의 인공지능을 흉내낸 다른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다. 게다가 컴퓨터가 발전하면 스마트폰 CPU 1개만으로도 현재의 알파고 수준의 성능을 내게 될 날도 올것이다.


...


프로 바둑 기사가 알파고의 도움을 받아 경기를 치루다 발각되는 극단적인 막장 사태가 벌어지는 건 아닐까하는 우려가 되기도 한다.


- 이쁜왕자 -

- Valken the SEXy THief~~ ^_*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2 Comments
댓글쓰기 폼